기사 메일전송
미·중·아세안 등 주요 수출지역, 확고한 수출 플러스 흐름
  • 편집국 기자
  • 등록 2024-05-28 07:20:01
기사수정
  • 미국·중국·아세안 등 주요 수출지역 고르게 수출 플러스 흐름 지속
  • 27일, 제5차 수출지역 담당관 회의 열려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는 주요 지역별 수출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 주재로 27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제5차 수출지역 담당관 회의를 개최했다.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2024. 5. 27 14:00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대회의실에서 미국, 중국, 아세안, EU, 중동 등 산업부 소속 수출지역 담당관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5차 수출지역 담당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올해 들어 우리 수출은 미국, 중국, 아세안 등 주요 수출지역에서 호조세를 보이며 견조한 우상향 모멘텀을 구축하고 있다.

 

’24.1~4월 기준 9대 주요 지역 중 6개 지역에서 수출 플러스를 달성했으며, 미국(424억 달러, +17.7%)・인도(61억 달러, +4.0%)는 동기간 역대 1위에 해당하는 실적을 기록했다.

 

주요 지역별 수출상황의 경우, 월별 역대 최대실적을 올해 들어 매월 경신중인 대미 수출은 자동차(+28.2%), 일반기계(+46.6%), 반도체(+212.5%)를 중심으로 호조세가 지속됐다.

 

대중국 수출은 글로벌 정보통신(IT) 업황 개선이 반도체(+34.4%), 디스플레이(+26.7%) 수출 증가로 이어지면서 전체 수출 증가세(+5.7%)를 견인했다.

 

대아세안 수출도 반도체(+19.0%), 석유제품(+8.6%), 석유화학(+20.1%)을 중심으로 증가흐름(+3.8%)을 이어갔으며, 대중남미 수출은 일반기계(+22.2%), 철강(+2.5%), 자동차 부품(+4.6%) 수출이 증가하면서 주요 지역 중 가장 높은 수출 증가율(+25.4%)을 기록했다.

 

정인교 본부장은 “올해 들어 수출이 미국, 중국, 아세안을 포함한 대다수 지역에서 고르게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평가하고, “5월에도 이러한 흐름이 이어지면서 수출 플러스와 무역수지 흑자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이러한 수출 호조세가 올해 최대 수출실적 달성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수출 원팀 코리아’로 총력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0
dummy_banner_2
dummy_banner_3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